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겔 32:17-32 ::: 나를 여호와인줄을 알리라


Sat. Aug. 31. 2019

 

 

거기에 죽임을 당한 자와 함께 내려간

북방 모든 방백과 모든 시돈 사람이 있음이여

그들이 본래는 강성하였으므로 두렵게 하였으나

이제는 부끄러움을 품고

할례를 받지 못하고 칼에 죽임을 당한 자와 함께 누웠고

구덩이에 내려가는 자와 함께 수치를 당하였도다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2:30)”

 

 

유다의 주변 나라들은

애굽이 스올로 오는 것을

환영하는 장면을 기록하였습니다.

 

애굽은 지하로 내려가도 외롭지 않을 것이다.

그를 반겨줄 무리들이 있을 것이므로, 이런 투의 말은 조롱입니다.

 

앗수르, 엘람, 메섹과 두발,

에돔이 있는 그곳은 공동묘지였습니다.

약소국을 등쳐 먹고 자기 배를 불렸던 애굽은

이제 그 나라의 운명이 다해서

스올(음부, 지옥)에 내려가

그들과 견주었던 이미 사라진 나라들과

함께 있게 될 것입니다.

 

그 외 두로와 시돈도 그곳에 있습니다.

이들의 범죄는 지금까지 살펴본 대로

유대를 적국으로 간주하고 대적했거나

유래를 조롱하고 무시한 죄입니다.

 

이 이방 나라들이 저주의 심판을 받는 목적은 멸망뿐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알게 하기 위함입니다.

지금까지 몇 번이고

그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의 말씀이 반복되었습니다.

애굽을 비롯한 유다 주변 나라들이

여호와를 모른다는 전제 하에서

여호와께서 누구신지를 알리기 위함입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