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수 20:01-09 ::: 도피 성


Fri. Oct. 04. 2019

 

 

이는 곧 이스라엘 모든 자손과

그들 중에 거류하는 거류민을 위하여 선정된 성읍들로서

누구든지 부지중 살인한 자가 그리로 도망하여

그가 회중 앞에 설 때까지

피의 보복자의 손에 죽지 아니하게 하기 위함이라(20:9)”

 

 

살인을 한 자라도, 그 죄를 심판하기 전에

먼저 인간의 생명을 중시하시는 하나님,

만의 하나라도 고의성이 없는 살인으로 입증되면,

그 생명을 우선 살려 놓고서, 속죄할 수 있는 기한을 주셨습니다.

 

그러나 속죄의 기간에도 참회의 기회보다는

오랜 억류의 삶에 불평하여,

대제사장이 빨리 죽기를 바라는 심정이 인간의 모습입니다.

 

대제사장의 죽음을 바라는 살인자나,

친척을 죽인 살인자가 죽기를 바라는 분한 자나,

모두가 주께서 사랑하시는 백성일진대,

우리가 바로 항상 믿음의 형제를 시기하고 미워하는

살인죄를 지은 죄인들입니다.

 

현대의 도피성읍에 갇힌 저희들이

오늘도 속죄의 제단을 다시 쌓는 수고로,

무릎을 꿇고서 회개하는 날이 되게 하옵소서.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