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창세기 44:18-34 ::: 유다의 담화


Mon. Sep. 14. 2020

 

 

유다가 말하되 우리가 내 주께 무슨 말을 하오리이까

무슨 설명을 하오리이까

우리가 어떻게 우리의 정직함을 나타내리이까

하나님이 종들의 죄악을 찾아내셨으니

우리와 이 잔이 발견된 자가 다 내 주의 노예가 되겠나이다( 44:16)”

 

 

유다의 입장에선

절대적으로 아버지의 심정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이 짧은 담화 속에 아버지의 단어가

무려 14번이나 언급되고 있음으로 이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유다는 진정으로 아버지의 깊은 심정까지를 이해하고 있었고 동의했습니다.

야곱의 편애 즉, 레아가 아닌 라헬을 향한 사랑,

그리고 그녀의 소생만을 일편단심으로 사랑하는 야곱입니다.

참 대단하고 지독합니다.

 

이를 동의하고 인정하며 야곱의 편이 된다는 것은

레아의 아들이면서 버림받은 당사자인 유다로서는

정말 참기 힘든 과정을 겪고 여기까지 왔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사랑,

부모를 향한 순종(복종)과 섬김이

어디까지가 되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말씀입니다.

 

베냐민 대신 요셉(애굽 총리)의 종으로 남겠다고 하였습니다.

아버지 야곱을 위해서 자기보다 더 사랑받는 베냐민을

돌려보내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겠다고 간청하였습니다.

 

유다는 전적으로 아버지 야곱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고통이 무엇인지

그가 스올까지 내려가겠다는 그 참담함에 대해서 이해하게 됩니다.

 

이제는 아버지와 동생 베냐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

자신의 생명을 포기할 각오가 되어 있었습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