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고후 01:11 ::: 사형선고같은 고난


Sat. Sep. 26. 2020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들을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고후 1:9)”

 

 

바울이 고난 중에 찬송할 있었던 것은

고통의 교제를 통해서 얻게

위로의 단계를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고통은 사망선고를 받을 만큼

견디기 어려운 고난이라고 하였습니다.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겪게 되는 고난은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한 자라면

누구나 체험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성도라면

반드시 알아야 고통이라고 하였습니다.

고통은 혼자서만 겪는 것은 아닙니다.

교회는 고통을 함께 나누며

서로 위로와 사랑을 나누는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예수와 복음 때문에 당하는 고통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고통으로부터 출발한다고 있습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