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시 55:01-23 ::: 네 짐을 여호와께 맡기라


Fri. Mar. 05. 21

 

 

네 짐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가 너를 붙드시고 의인의 요동함을

영원히 허락하지 아니하시리로다( 55:22)”

 

 

시인은 마음의 탄식을 가두고 하나님을 바라봅니다.

나는 하나님께 부르짖으리니 여호와께서 나를 구원하시리로다(16)”

 

그는 알고 있습니다. 그를 구원할 자는

오직 여호와 한 분이심을, 그리고

믿음으로 하나님 여호와께 나가는 일입니다.

 

더 이상 탄식과 슬픔과 억울한 마음에 머물지 않습니다.

성도는 그렇습니다. 비록 저주를 퍼붓고 울부짖으며

원수를 원망하고, 절망 가운데에서 슬퍼할지라도,

그 기간은 잠시 동안입니다.

이내 툴툴 털고 하나님 앞에 엎드리게 됩니다.

 

이제는 눈을 들어 공의의 재판관이신

하나님 여호와를 바라보는 것입니다.

시인의 믿음으로부터 나오는 신뢰는

여호와께서 나를 구원하시리로다에 머물러 있습니다.

이는 성도의 특권이요, 축복입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