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출 36:08-38 ::: 성막을 세울 널판


Sun. Oct. 24. 21

 

 

그 스무 개 널판 밑에 은 받침 마흔 개를 만들었으되

곧 이 널판 밑에도 두 받침이 그 두 촉을 받게 하였고

저 널판 밑에도 두 받침이 그 두 촉을 받게 하였으며( 36:24)”

 

 

광야에서 여호와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상징하는 성막은

인간들의 눈으로 보기에

이방 신들의 신전에 비해 초라하였습니다.

 

그리고 지정된 장소에 지어진 건축물이 아니라

언제든지 이동할 수 있도록 텐트 형식으로 설계되어

이방인들의 신전과 전혀 다른 이미지를 풍겼습니다.

 

조립해체가 용이하고 사림이 들고 이동하기에도

적당한 무게로 조각조각 분해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하나님보다는 전혀 이스라엘 백성에게

편리한 형태로 성막은 만들어졌습니다.

 

이것은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한 곳에만 머무시는 분이 아니심을 보여주셨습니다.

항상 그들 가운에 임재하기를 원하시고

이동하면 함께 이동하기를 원하셨습니다.

 

또한 그분의 백성들이 당신을 찾아오기를 바라지 않으시고

직접 찾아가서 그들과 함께 하시기를 원하시는 모습이었습니다.

 

그것이 이동식 텐트에 담긴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널판 제작을 생략하지 않고 다시 자세한 기록을 남긴

또 하나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습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