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욥 09:17-35 ::: 냉엄하신 하나님


Mon. Nov. 13. 23

 

 

하나님이 나와 같은 사람이기만 하여도

내가 그분께 말을 할 수 있으련만,

함께 법정에 서서 이 논쟁을 끝낼 수 있으련만,

우리 둘 사이를 중재할 사람이 없고,

하나님과 나 사이를 판결해줄 이가 없구나!( 9:32-33)”

 

 

하나님의 고통의 막대기와 두려움을 떠나게 할

어떤 중재자를 찾는다면 두려움 없이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결백을 증명해 보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욥의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다 살피고 계십니다.

욥은 살아 계신 하나님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 하나님은 예전의 하나님 같지 않아 보였습니다.

 

자신에게 멀리 떨어져 계시고

욥의 하소연도 듣지 않는 분이셨습니다.

그가 그래서 원한 것은

하나님과 자기를 연결해줄 중재자를 찾는 일이었습니다.

누군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해줄 자가 존재할 것이라는 생각을 가졌습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