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욥 31:01-23 ::: 욥의 삶의 방향


Thu. Dec. 07. 23

 

 

하나님께서 나를 공평한 저울에 달아보시고

그가 나의 온전함을 아시기를 바라노라( 31:6)”

 

 

욥은 인간이라면

그가 종이든 상전이든, 천민이든 귀족이든 간에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피조물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고대 당시에 종을 부리는 일이 일상화되어 있었던 시대에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는 사상을 가졌다는 점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그의 근본 사상은 바로

창조주 하나님께서 인간을 당신의 형상으로

창조하셨다는 근원에서 출발하고 있었다는 이유입니다.

 

그래서 욥은, 자기에게 주어진 자선의 행위를

망설이거나 기피한 적이 없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가난한 자를 보면 구제하였고,

도와달라면 성심성의를 다해서 도왔으며,

과부와 고아의 하소연을 외면하지 않았다고 하였습니다.

고아를 친 자식처럼 돌보았고,

철이 들면서는 과부를 줄곧 돌보아 왔었다고 고백하였습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