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신 27:01-26 ::: 반복되는 율법의 기록


Fri. Apr. 12. 24

 

 

요단을 건넌 후에 이 율법의 모든 말씀을 그 위에 기록하라

그리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시는 땅

곧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네가 들어가기를

네 조상들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말씀하신 대로 하리라( 27:3)”

 

 

다듬지 않은 돌로 제단을 쌓고 큰 돌들을 세우되

석회를 발라 여호와의 율법을 새기고

그 다음은 제단 위에서 번제를 여호와께 드리고

화목제도 함께 드려서 온 이스라엘이 함께 먹고 즐거워하며

언약을 정식으로 비준하는 절차를 행하라고 하였습니다.

 

이렇게 이미 하나님 백성으로 자격을 가진 이스라엘이지만,

모압 평지에서 모세를 통하여 다시금 그 사실을 확인하고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축복의 땅에 들어가면 반드시 이와 같이

하나님 앞에서 언약갱신을 행할 책임을 새롭게 하였습니다.

 

한 번도 아니고 기회 있을 때마다 같은 율법을 계속 말씀하시는가?

 

잊지 않기 위해서이고 앞으로 닥칠 여러 유혹에

넘어지지 않기 위하는 목적도 있지만,

더 중요한 절차는 하나님과 언약이 먼저 있고 난 다음에

이스라엘의 순종이 뒤따른다는 순서를

명확하게 인식시키기 위함도 있습니다.

 

그들이 알아서 하나님께 순종했기 때문에

언약을 체결하신 것이 아니라,

언약은 순종 이전에 여호와의 선물로

그들에게 주어졌다는 사실을 깨닫고 감사하기 위해서

여호와께 순종한다는 원칙을

그들의 마음에 새기기 위함이라는 점입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