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현재접속자 : 2 (회원 0)

전 06:01-12 ::: 어떻게 살 것인가?


Thu. Dec. 08. 22

 

 

헛된 생명의 모든 날을 그림자같이 보내는 일평생에

사람에게 무엇이 낙인지를 누가 알며

그 후에 해 아래에서 무슨 일이 있을 것을

누가 능히 그에게 고하리요( 6:12)”

 

 

산 속에나 들어가서 ‘허허실실’하며

가난을 즐기는 것보다는 현실에서

형편대로 살 것은 사고 쓸 것은 쓰면서 사는 것이 낫다고 합니다.

 

그렇게 가난한 지혜자의 논리는

이 세상(가난예찬)을 사는 가치는 내세에서

그 가치를 인정 받을 것이다라는 엉뚱한 망상 때문인데,

 

죽음이 어찌 인간이 다룰 수 있는 분야인가?

죽음 앞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사실을 모르고 하는 허황된 소리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 강한 자(죽음) 앞에서 밤 놔라

대추 놔라 할 수 있느냐? 가소롭게.

 

그러니까 가난하게 사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하지도 말고

욕망과 욕심에 끌려 다니면서 허영에 들뜨지도 말고

현실을 직시하여 실제적인 삶에 만족하며

사는 것이 낫다고 코헬렛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More………

해설 보러 가기

   오늘의 묵상 욥 38:19-38
   율법의 무용론인가?
   [초대교회] 가정 교회 찾기(4)…
   [초대교회] 가정 교회 찾기(3)

   세미원
   세미원
   선암사 홍매&청매
   구례 산수유마을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 만난 북…
   축구계 인종차별 흑역사
   책상에 올려둔 강화유리 난데없…
   광희의 군대 명언

   천주교에 대해서 문의드립니다
   갑자기 생각나서 질문합니다만;;
   목회적 관점 과 선교사적 관점의…
   바울서신에 대해서 다시...?